연구자에게 유용한 온라인 도구들을 소개합니다.

수십 년간 연구해온 경력 많은 연구자는 자신만의 정리, 연구 도구에 익숙해져 있을 겁니다. 하지만, 연구를 돕기 위해 설계된 여러 가지 온라인 도구를 이용하면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이라도 충분히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웹사이트와 도구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네트워킹

가장 보편적인 소셜 미디어의 기능입니다. 더 많은 이를 만나고, 자신의 연구를 더 많이 홍보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질의응답을 할 수도 있습니다.

링크트인은 인맥 관리와 취업에 특화된 웹사이트입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많이 활용되지 않지만, 미국의 경우 링크트인으로 처음 연락이 닿아 화상통화로 면접을 보는 경우가 매우 흔합니다. 전공, 분야, 관심사 등 기본적인 사항만 넣어 두더라도 종종 좋은 취업 제안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리서치게이트도 네트워킹에 특화된 웹사이트이며, 이 중 연구자에게 필요한 기능을 더한 곳입니다. 링크트인 및 페이스북 계정과 연동을 할 수 있어 편하게 인맥 관리를 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논문을 홍보하는 것은 물론, 임팩트 팩터, 인용횟수 등도 자동으로 알려줍니다. 관심 분야나 동료 연구자를 추가해 놓으면 새로운 논문이 등재될 시 알려주는 등 다양한 기능이 있으며, 공동 연구를 제안할 수도 있습니다. 아카데미아도 리서치게이트와 비슷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플로스 원(PLOS ONE)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카데미아에 등록되는 논문은 인용 횟수가 69% 증가한다고 합니다.

  1. 논문, 정보, 동향 공유

잘 알려진 블로그 서비스, 트위터와 구글 플러스에서도 다양한 교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 가지 예로 화학 분야의 최신 정보는 RealTimeChem 이라는 트위터 페이지를 통해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동영상 공유를 위한 사이트도 사용이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1. 데이터 공유

참고 문헌 정리는 멘델레이를 활용하면 편리합니다. Dryad Digital Repository, figshare에도 자료 공유를 위한 환경이 잘 구축되어 있습니다.

  1. 이 밖에 유용한 웹사이트

ORCID 등록은 거의 필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ORCID(Open Researcher and Contributor ID) 번호, 즉 계정을 각 연구자에게 부여하고 있으며, 대학교에서 학번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다양한 저널과 기관이 논문 투고 시 ORCID 기재를 요청하고 있으며, 학계 전반에 활용 비중이 커지는 모습입니다. 잘 알려진 구글 스칼러, 마이크로소프트 아카데믹쿠도스도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편의성도 중요하지만, 속한 연구 분야 이가 많이 사용하는 곳을 알아보면 더 쉽게 유용한 곳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답장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