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리뷰어들의 공로를 인정하는 새로운 방식 ORCID

논문 출판 과정에서 리뷰어의 역할은 필수적이다. 그들은 시간과 전문 지식을 제공하여 연구자들이 자신의 작업을 개선하고 논문 편집자가 저널에 논문 원고를 투고할 준비가 되었는지를 결정하도록 직접적으로 도와준다. 하지만, 이들의 노고에 대해서 보상해주는 방법은 전무하다고 봐도 무방했다. 그들의 익명성을 손상하지 않고, 공로를 인정하거나 추적할 방법이나 도구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현실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예정이다.  ORCID를 사용하고 있었던 저널, PLOS에서는 앞으로 리뷰어들도 이들의 기여도를 리뷰 기록이라는 새로운 학문적 성과물로서 추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ORCID란?

그렇다면 ORCID ID는 무엇인가, ORCID는 Open Researcher and Contributor Identifier의 약자로, 연구자들을 서로 명확하게 구분하는 데 사용되는 일렬의 디지털 식별자이다. 고유한 이 ORCID ID는 저작물이 올바르게 평가되고, 연구원으로서 수행 한 모든 일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도록 도와주었다. ORCID 프로필은 연구자 ID, Scopus, LinkedIn, Crossref 등과 같은 다른 데이터베이스 및 서비스와의 통합을 통해 모든 학술적 기여 및 공헌 결과를 자동으로 중앙 집중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고유한 ORCID ID의 역할은 매우 중요한데, 바로 많은 이들이 논문 기록을 추적 하는 것이 어려울 뿐더러 이미 있는 플랫폼에서는 연구자들의 이름을 사용함으로, 다른 연구자의 업적이 자신의 것인 듯 올려져 있거나, 자신의 연구 업적이 다른 사람의 업적과 혼돈될 수 있기 때문이다. 탄자니아 모로 고로의 농업 대학교 토양 및 지질학과의 마테마 L.E. 이마쿰빌리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표현한다.

“당신은 다른 사람이 당신의 이름을 잘못 인용하거나 그들의 정확한 중간 이름 이니셜을 빼 버려 당신 이름이 잘못 검색 결과에 나온 적이 있나요? 이름이 같은 한 연구자와 또 다른 연구자를 어떻게 구별하나요? 연구원의 고유 식별자인 ORCID iD를 이용하면 안심할 수 있습니다. 이는 오직 당신을 위한 것이고, 당신만의 것이며 다른 사람들로부터 당신을 차별화 시켜줍니다. 이것이 내가 ORCID를 사용하는 이유입니다.”

PLOS 저널 논문 리뷰어와 ORCID

PLOS는 지난 5년간 ORCID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전문적인 과학자 혹은 연구원의 삶을 편리하게 도왔다. 그런데 앞으로 PLOS는 리뷰어들에게도 이러한 혜택을 줄 것이다. 동일한 ORCID 혜택을 활용하여, 리뷰어들이 리뷰한 결과를 추적하고, 이에 대한 인정을 학계에서 청구할 수도, 연구 프로필을 구축할 때 포함할 수도 있게 되었다.

리뷰어는 모든 PLOS 저널에 대한 편집자 제출 시스템에 ORCID ID를 입력하고 리뷰를 완료하면 게시된 기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크레딧을 자동으로 받도록 옵트인(opt in) 할 수 있다. ORCID 의 리뷰어 기록에는 특정 원고에 대한 세부 정보가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논문 출판과정에 시차가 있어 익명성을 유지할 수 있다.

논문 저자뿐 아니라 리뷰어들도 이들의 작업을 기록하고 추적할 수 있는 것은 학문적 명성을 쌓기 위해 노력하는 연구자들에게 특히 더 중요하다. 저자뿐 아니라 리뷰한 것도 기록을 구축함으로써 펀딩 또는 새로운 잡을 신청할 준비가 된 사람들은 리뷰에 대한 추가 크레딧을 통해 해당 분야에 대한 명성 혹은 기여의 폭을 충분히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이에 ORCID의 전무 이사인 Laure Haak는 “리뷰 작성자에게 연구 생태계에 대한 중요한 이들의 기여를 인정받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ORCID와 파트너 관계를 맺은 PLOS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이러한 결정을 반겼다.

리뷰어 ORCID의 기대되는 사회적 효과

PLOS의 리뷰어 정책은 사실 PLOS에게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리뷰의 질이 높아지고, PLOS의 리뷰를 하는 것이 과학자들에게 더 좋은 만큼, 더 좋은 리뷰어들을 구하기가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뿐만 아니라, 허술한 리뷰를 통해 – 그리고 리뷰어들은 끝까지 밝혀지지 않음으로 – 철회되거나 번복되는 논문의 경우도 줄어들 수 있다. 슬프지만 우습기도 한 “Stronzo Bestiale”와 같은 일화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확한 논문과 정확한 과학연구를 해야 하는 책임은 논문 저자뿐 아니라 에디터와 리뷰어들도 함께 지고 있는 상황에서 리뷰어에게 학문적인 혜택을 주는 것은 오히려 논문의 질을 보장하는 길이기도 하다.

또한 오픈 액세스가 주목받는 학계의 분위기에서 오픈 액세스 논문 저널이 지속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점은 PLOS의, 리뷰어에게 크레딧을 부여하는 방법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논문 작성 시 들어가는 비용인 출판 비용(APC)에서 적절한 논문 리뷰어를 연결하고 이를 관리하는 것 또한 만만치 않은 수고이며 한 부분을 차지한다. 리뷰어에게 크레딧을 부과하면, 학계 혜택으로 리뷰어를 구하는 것이 수월해지며, 리뷰 또한 본인의 업적이므로 함부로 혹은 대충 하지는 못할 것이다.

또한 현재 리뷰를 직접 제공하는 조직은 F1000이나 공개 리서치 플랫폼과 eJournal Press가 있는데 분리된 타 시스템을 사용하는 제 3자 그룹들이다. 하지만 ORCID는 직접 피어 리뷰를 지원하고 있다. 누구든지, 원한다면 리뷰를 제공하는 것에서 더욱더 이상적인 과학계 의사소통 방법을 현실화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PLOS에서 사용하는 ORCID를 사용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1.    ORCID 웹 사이트에서 직접 또는 PLOS 제출 시스템 로그인 페이지에서 녹색 iD 버튼을 클릭하여 iD에 가입 한다.  2.    PLOS 제출 시스템 로그인 페이지에서 녹색 iD 버튼을 클릭하고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 한 다음 평소와 같이 로그인하면 ORCID와 바로 연결된다. 3.    또는 이미 로그인 한 경우 화면 왼쪽 상단에 있는 내 정보 업데이트 링크를 클릭하고 프로필에 ORCID를 입력하십시오. 4.    학술 리뷰 활동이 ORCID iD에 연결되어있을 때 (예 : 동료 리뷰를 제출하거나 제출 한 기사가 게시 된 경우) ORCID받은 편지함에 게시 여부를 묻는 메시지가 표시된다.  프로필에 게시하려면 승인 버튼을 클릭한다. 승인되면 액세스를 취소하지 않는 한 새로운 활동으로 프로파일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ORCID의 장점

ORCID가 이번 PLOS와 협력하여 리뷰어의 업적도 추적할 수 있게 한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리뷰어의 업적을 추적하는 것 이외에도 ORCID은 다른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앞서 말했던 고유한 식별 정보 이외에 어떠한 장점이 있는지는 아래에 나열되어 있다.

1.    ORCID를 사용하면 모든 작업을 쉽게 연결하고 비슷한 이름을 가진 다른 연구원들과 자신을 구별 할 수 있다. 하나의 저자 행에 실명과 다른 이니셜이 나열되어 있어도 ORCID를 사용하면 크레딧을 받을 수 있다.

2.    이름이나 이메일 주소를 변경하거나 기관을 바꾸거나 다른 국가로 이사하더라도 경력 전체에 걸쳐 자신의 출판물 혹은 결과물이 올바르게 평가되고 있는지, 추적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3.    프로필을 설정 한 후 수동 업데이트 없이 서지 정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자동 업데이트를 활성화할 수 있다.

4.    제출 한 저널에 관계없이 로그인 정보를 통일할 수 있다. ORCID를 사용하면 하나의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로 다양한 참여 게시자의 제출 시스템에 접속 할 수 있다.

ORCID는 연구자들과 과학계에서 아주 중요한 도구이면서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과학자들과 연구자들을 한데로 끌어 모으고, 이들의 작업물을 쉽고 효율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한다. 리뷰라는 새로이 인정가능하고 추적 가능한 학술적 결과물이 생긴 이레에 또 어떠한, 숨겨지거나 당연시되어 본인조차 모르고 있었던 학술적 기여가 인정될지 기대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X

회원가입 후 더보기

무료로 보실 수 있는 기사 횟수에 제한이 있습니다. 구독하시면 논문작성
및 저널 출판에 관한 다양한 자료를 횟수제한 없이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 500개 이상의 출판뉴스
  • 50개 이상 웹세미나
  • 10개 이상 전문가 진행 팟캐스트
  • 10개 이상 이북
  • 10개 이상 체크리스트
  • 50개 이상 인포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