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과 명예의 잘못된 상속, 교수 부모의 청소년 자녀 공동 저자 등재 실태

자녀교육과 대학입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로 온 가족이 신경 쓰는 부분입니다. 수학능력시험이라는 정시모집 외에도 다양한 수시입학 전형이 생기면서 이를 악용하려는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교수가 자녀를 논문의 공동 저자로 등재한 여러 사례가 최근에 보도되어 나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중학생, 고등학생이 공동 저자로 등재된 논문에 대한 서류 조사를 시행했습니다. 올해 2월 1일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82개의 학술 논문에 논문 집필자로 중, 고등학생 자녀와 친척이 등재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대학입시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위와 같은 상황은 한국의 극심한 교육 경쟁의 폐해 중 하나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이러한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최근 10년간 출판된 국내 대학교  교수 7만여 명의 예술, 과학 분야 논문을 조사한 것입니다.

이보다 앞서 올해 1월 25일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29개 대학이 비슷한 문제에 연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출판된 논문 39편 공동 저자 중 43명이 연구 적극 참여 등 공동 저자 등재 요건을 만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해당 논문 목록과 연구자의 신상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로는 정황은 명백해 보여도, 증거는 확실하다고 여기기 어려운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교육부는 SCI, Web of Scopus, Scopus 등에 게재된 한국 연구자의 논문을 면밀히 검토하고, 수만 명의 저자의 가족 관계를 비교 검토할 계획입니다. 저자와 공동 저자 간의 가족 관계 여부 확인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나, 3월 중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교육부 대처 방안은 해당 사례를 정리하여, 각 대학의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자체적인 징계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네이처(Nature) 보도에 따르면, 현재 성균관대 (8편), 연세대 (7편), 서울대 (6편), 국민대 (6편) 등 유명 대학 교수 논문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성균관대 대변인은 자체적인 조사를 하겠다고 했으며, 서울대 대변인은 해당 부정 행위의 발생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상태는 아니며, 위원회에 회부하여 관련 논문을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연세대의 경우, 네이처 보도에 아직 명확한 답을 내리지 않은 상태입니다.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린 학생이 자료 정리, 번역 등 연구 과정 일부를 수행했다는 의견도 있으나, 각 출판사의 저자 등재 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아직 조사 결과가 발표된 것은 아니지만, 반향은 클 것으로 생각됩니다. 코리아 헤럴드 기사는 이 사태를 “한국 대학 및 교육 진실성을 크게 위협하는 부정 행위”라고 보도하였으며, 교육부는 경우에 따라 부정하게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던 학생들의 대학 입학을 취소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코멘트는 닫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