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사진/이미지 조작의 위험성

64VIEWS
  Apr 11, 2017   Youjin   : 0

  : 연구 & 출판윤리, 출판단계

논문에서 이미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큽니다. 결론을 뒷받침하는 결정적인 자료이면서,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수단입니다. 따라서, 삽입될 이미지를 만드는 일은 매우 중요한 작업입니다. 하지만, 기술 발달로 포토샵과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관련 작업을 쉽게 처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해상도와 선명도의 조정부터, 가짜 데이터를 만들어내기 위한 조작도 쉬워졌습니다. 아마도 논문을 써 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 느낄 만한 유혹이기도 합니다.

 

2002년 이후, 대부분 저널의 투고심사가 전산화되었습니다. 새로이 대두된 문제 중 하나가 이미지 조작입니다. 이미지 조작을 통해 새로운 사실을 발견한 것처럼 꾸민 논문 부정 행위가 늘었습니다. 1995년부터 2014년까지, 40개 과학 저널에 출판된 20,621편의 과학 논문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782편의 논문(3.8%)에서 조작된 이미지가 발견되었습니다. 심각한 이미지 조작이 가장 많이 실린 저널은 오픈 액세스 출판사인 PLOS ONE이라고 합니다 (https://scholarlykitchen.sspnet.org/2016/05/02/image-manipulation-cleaning-up-the-scholarly-record/).

 

저널마다 이미지 조작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만들었습니다. 사이언스(Science) 지의 경우, 그림 일부나 사진 조작은 일체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림의 선명도나 색상 변경 시에도, 제시된 가이드 라인 대로 수행해야 합니다.  부득이 하게 이미지 조작이 필요한 경우, 이미지 하단에 이에 대한 언급을 권하고 있습니다.  그림 일부를 조작하여 원하는 결론을 얻고자 한 경우는 당연히 논문 거절 사유가 됩니다. 또한, 논문 심사 중 원본을 요청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미지 작업 시에는 매우 유의해야 합니다. 투고 시, 저널마다 그림과 사진에 대한 규정이 있으니,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작업에 대한 자세한 규정에도 불구하고, 부정 행위 사례가 여전히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미지 조작 여부를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회사(예: Michael Rossne’s company, IDI)도 생겼습니다. 이미지 조작 책임은 저자에게 있습니다. 물론, 편집자나 피어리뷰어가 찾아낼 수도 있지만, 작정하고 한 이미지 조작은 발견이 쉽지 않습니다. 출판된 논문의 정확성과 윤리성 확인 작업은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갑니다. 이미지 조작은 자신의 명성뿐 아니라, 동료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Be the first to writ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